아이디/패스워드 기억
최근사진
최근게시물
Total : 1,464,224
Yesterday : 1,987
Today : 10

師弟間의 對話 내용 중에서

동계 | 2019.09.22 20:42 | 조회 2365

< 우선  해설내용 둘러보기 >


* 작품겔러리 / 서예 / 대전지 이상 / 선언서(해설 내용). 작품번호: 729014, 요약 확인해 보면

   

먼저 문장의 서론 본론은 략하고 결론만 밝혀보면

 

2차 세계대전에 강국인 미국이 아니었더라면 대한민국의 족속은 없어지고 일본의


속국 이였을 것입니다.

 

이유는 놋줄에 손을 뒤로 묶어 머리에 또 묶어 달리는 짐차에 매어 끌고 가다가 그


만 넘어지면 다리가 찢기고 팔이 떨어지고 내장이 길게 깔려 있고 남은 두상은 장


대에 매달아 놓아도 사람들이 그 누구하나 보고 입을 여는 자가 없으며 3살 먹은


 어린애도 일본 순사 온다.”고 하면 울음을 뚝 그쳤다고 하여 겁에 질려 떨고만


 있었다. 또한 조금만 거슬리면 담에 한 줄로 세워놓고 동네사람 보는 앞에 죽였다


      

그리고 왜는 원폭이후 철수하면서 10년 안에 한일 합방을 성취하기 위해서 반드시


다시 돌아오겠다는 그 약속이 친일파를 설득했다 그러나 이미 수십 년이 지났건만


 그때를 기다리면서 그들의 무리가 살았다


 

그러나 대통령 이승만은 자유당 시절에 친일파를 이용하여 독재를 했고 백범선생도 죽였다 그만큼 친일파의 득세가 절대적이였다. 독도를 자기네 땅이라고 한 지금도 그렇다  만약에 왜는 그렇게 된다면 또다시18세 이상 조센진 남자를 거세하고 그 속이 없어진다면 주인 없는 땅은 자연 일본 땅이 된다는 것이 그들의 책략이 아니였으면 좋겠


      

그리고 북한의 사상은 어떤가? 요즘 독재자로 불리는 그를 로봇맨이라고 칭하는


미국의 목소리는 어리석은 국민의 약소국임을 여실이 표현으로 들어낸다.


      

지금 세계의 전쟁장터로 만들려고 동족상극의 비운의 사상의 운명에 어쩔 수 없는


 강국의 힘의 위력에서 막대한 국방력 확보에 우리는 혈세를 쏟아 부었다

 

정말 백범 선생님의 얼굴에 면목이 없다

 

 

북한은 왜의 처세보다 죽임을 훨씬 더 물불을 가리지 않을 것일지도 모를 일이다.

 

그것은 "위대한 김**,,,,"라고 부르지 않으면 죽이는데 주한미군이 함께 죽으면 미국은 분노한다는 것을 알기 때문이요 우리가 어리석은 국민이라 하여 38선은 강국들이 만들어 놓은 분단국가가 아니라 속국으로 만들어 놓은 것들을 국민들은 모르고 있지는 않을까? 걱정스럽다.

 

 

이제는 경제력이나 인구 숫자가 많은 것이 세계 강국이 아니고 사상과 무장이 철


두철미하여 뚜렷하면 감히 어느 나라라도 우리의 겨레의 자존과 넋 앞에 고개를


숙인다. 그 나라가 바로 민주주의의 최강국이다

 

 

지금 시끄러운 국가 정세를 보면 백범선생같은 분만 있어도 절대로 지금 같이 대


통령의 구걸은 없으며 속국도 없으며 감히 통일 앞에 자기네들 끼리 그어놓은 38


선은 무형지물일 것이다.

      

 

그러므로 본래의 우리나라의 사상과 이념을 멸시하여 또다시 나라 팔아먹은 놈은


국법의 의하여 3족을 죽여라 아니면 그들의 슬픔의 허덕임을 격을 그런 자의 삶은


 차라리 스스로 죽어라

 

그래야 우리나라가 살 수 있다.

                       - 끝-

 

상기 글을 대화하던 중 >


(,,,,략)


학생; 「.. 그러다 선생님이 !! 먼저 누구에게 죽을 수도,,,,,,, 」


강사: 「제 하나 죽는 것은 괜찮지만 참으로 안타까운 일(국가와 민족에게 바르게 살기위한


교훈)은 모든 이에게 귀감이 되고자 많은 작품을 하려고 하나 그러지 못


하고 먼저 죽는다면 어쩌리요 그것이 안되었지,,, 」


학생 : 이미 선생님은 각오했어, 그러니 죽음을 두려워 하지 않지!

 

                                                            2019년 9월 22일 동계 박후동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39개(1/7페이지)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39 묵지회(동계서실) 봄나들이 사진 첨부파일 동계 113 2024.05.15 20:55
138 동계서실 봄 나들이 사진 첨부파일 동계 5687 2024.03.13 19:45
137 동계서실 가을 나들이 사진 첨부파일 동계 4684 2023.10.28 08:48
136 택배로 가훈을 써 드립니다 사진 첨부파일 동계 5400 2022.12.30 20:45
135 모바일 건천 버섯축제 행사 가훈을 무료로 써 주기행사 참가 동계 5018 2022.10.02 18:19
134 축하합니다. 제30회 사단법인 한국서예협회경상북도 지회 서예대전에서 동계 사진 첨부파일 동계 5225 2022.08.19 20:03
133 묵지회 봄나들이 행사 결과 보고 사진 첨부파일 동계 5300 2022.06.01 20:35
132 황리단길에서 다문화 가장 돕기 가훈행사 켐페인장면 사진 첨부파일 동계 5344 2021.11.16 09:02
131 경주한화리조트에서 생긴 일 비밀글 동계 1658 2021.08.15 19:35
130 제 11회 동계 박후동선생 개인전 행사 이모저모 사진 첨부파일 동계 6257 2021.07.02 09:10
129 제11회 동계 박후동 개인전 도록 사진 첨부파일 동계 5361 2021.06.21 22:33
128 안녕하세요 라는 뜻의 의미 동계 5933 2020.12.05 10:38
127 무형문화재 제6호벼룩장 사암 유길훈선생님을 만나다 사진 첨부파일 동계 5953 2020.12.02 08:27
126 2020 올해의 예술인상 기념 제12회동계 박후동 개인전 Profil 동계 5417 2020.11.13 08:07
125 사성 납폐 물목 쓰는 법 사진 첨부파일 동계 6195 2020.09.18 09:06
124 상량문 쓰는법 .제문 자료 사진 첨부파일 동계 7952 2020.08.13 08:30
123 제사 축문 쓰기 사진 첨부파일 동계 6460 2020.08.08 12:06
122 성아 대웅에게 동계 5996 2020.05.17 09:32
121 황묵회 고유제 사진 첨부파일 동계 5779 2020.02.01 13:12
120 묵지회 황묵회 회원전 사진 첨부파일 동계 5538 2019.12.01 21: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