師弟間의 對話 내용 중에서

동계 | 2019.09.22 20:42 | 조회 64

< 우선  해설내용 둘러보기 >


* 작품겔러리 / 서예 / 대전지 이상 / 선언서(해설 내용). 작품번호: 729014, 요약 확인해 보면

   

먼저 문장의 서론 본론은 략하고 결론만 밝혀보면

 

2차 세계대전에 강국인 미국이 아니었더라면 대한민국의 족속은 없어지고 일본의


속국 이였을 것입니다.

 

이유는 놋줄에 손을 뒤로 묶어 머리에 또 묶어 달리는 짐차에 매어 끌고 가다가 그


만 넘어지면 다리가 찢기고 팔이 떨어지고 내장이 길게 깔려 있고 남은 두상은 장


대에 매달아 놓아도 사람들이 그 누구하나 보고 입을 여는 자가 없으며 3살 먹은


 어린애도 일본 순사 온다.”고 하면 울음을 뚝 그쳤다고 하여 겁에 질려 떨고만


 있었다. 또한 조금만 거슬리면 담에 한 줄로 세워놓고 동네사람 보는 앞에 죽였다


      

그리고 왜는 원폭이후 철수하면서 10년 안에 한일 합방을 성취하기 위해서 반드시


다시 돌아오겠다는 그 약속이 친일파를 설득했다 그러나 이미 수십 년이 지났건만


 그때를 기다리면서 그들의 무리가 살았다


 

그러나 대통령 이승만은 자유당 시절에 친일파를 이용하여 독재를 했고 백범선생도 죽였다 그만큼 친일파의 득세가 절대적이였다. 독도를 자기네 땅이라고 한 지금도 그렇다  만약에 왜는 그렇게 된다면 또다시18세 이상 조센진 남자를 거세하고 그 속이 없어진다면 주인 없는 땅은 자연 일본 땅이 된다는 것이 그들의 책략이 아니였으면 좋겠


      

그리고 북한의 사상은 어떤가? 요즘 독재자로 불리는 그를 로봇맨이라고 칭하는


미국의 목소리는 어리석은 국민의 약소국임을 여실이 표현으로 들어낸다.


      

지금 세계의 전쟁장터로 만들려고 동족상극의 비운의 사상의 운명에 어쩔 수 없는


 강국의 힘의 위력에서 막대한 국방력 확보에 우리는 혈세를 쏟아 부었다

 

정말 백범 선생님의 얼굴에 면목이 없다

 

 

북한은 왜의 처세보다 죽임을 훨씬 더 물불을 가리지 않을 것일지도 모를 일이다.

 

그것은 "위대한 김**,,,,"라고 부르지 않으면 죽이는데 주한미군이 함께 죽으면 미국은 분노한다는 것을 알기 때문이요 우리가 어리석은 국민이라 하여 38선은 강국들이 만들어 놓은 분단국가가 아니라 속국으로 만들어 놓은 것들을 국민들은 모르고 있지는 않을까? 걱정스럽다.

 

 

이제는 경제력이나 인구 숫자가 많은 것이 세계 강국이 아니고 사상과 무장이 철


두철미하여 뚜렷하면 감히 어느 나라라도 우리의 겨레의 자존과 넋 앞에 고개를


숙인다. 그 나라가 바로 민주주의의 최강국이다

 

 

지금 시끄러운 국가 정세를 보면 백범선생같은 분만 있어도 절대로 지금 같이 대


통령의 구걸은 없으며 속국도 없으며 감히 통일 앞에 자기네들 끼리 그어놓은 38


선은 무형지물일 것이다.

      

 

그러므로 본래의 우리나라의 사상과 이념을 멸시하여 또다시 나라 팔아먹은 놈은


국법의 의하여 3족을 죽여라 아니면 그들의 슬픔의 허덕임을 격을 그런 자의 삶은


 차라리 스스로 죽어라

 

그래야 우리나라가 살 수 있다.

                       - 끝-

 

상기 글을 대화하던 중 >


(,,,,략)


학생; 「.. 그러다 선생님이 !! 먼저 누구에게 죽을 수도,,,,,,, 」


강사: 「제 하나 죽는 것은 괜찮지만 참으로 안타까운 일(국가와 민족에게 바르게 살기위한


교훈)은 모든 이에게 귀감이 되고자 많은 작품을 하려고 하나 그러지 못


하고 먼저 죽는다면 어쩌리요 그것이 안되었지,,, 」


학생 : 이미 선생님은 각오했어, 그러니 죽음을 두려워 하지 않지!

 

                                                            2019년 9월 22일 동계 박후동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27개(1/7페이지)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절대 강국은 어떠한 나라인가? 동계 1691 2017.09.30 08:58
공지 인공지능 로봇의 능력은 어떻게 될까 박후동 2145 2016.04.23 22:23
공지 간추린 가훈 예시문 첨부파일 동계 8739 2013.09.21 07:42
공지 세계의 공통어 한국어 첨부파일 동계 17100 2013.03.06 09:03
공지 야생화 와화 체험 학습 수강 신청 안내 첨부파일 동계 9343 2012.08.24 06:46
122 대한밤길출장샵 new 대한밤길출장샵 0 2019.10.22 20:58
121 노블전국출장샵#카톡: bbam98 애인대행#출장마사지#출장안마#조건출장만 new 카톡:bbam98 0 2019.10.22 20:35
120 대한밤길출장샵 new 대한밤길출장샵 0 2019.10.22 18:31
119 더풋출장샵 www.theput5.com sfdaewd@gmail.c 사진 new 더풋출장샵 3 2019.10.22 13:20
118 대한밤길출장샵 new 대한밤길출장샵 0 2019.10.22 12:10
117 대한밤길출장샵 대한밤길출장샵 0 2019.10.21 23:06
>> 師弟間의 對話 내용 중에서 동계 65 2019.09.22 20:42
115 2019년 입춘대길 부착법에 관하여 동계 411 2018.12.25 09:48
114 제 5회 동계서실 묵지회 하계 야유회 동계 569 2018.08.09 23:56
113 현곡 복지회관 서실(담청회)망년회 장면 사진 첨부파일 동계 820 2017.12.30 15:54
112 담청회 야유회 사진 첨부파일 동계 882 2017.12.14 10:45
111 장수비결 동계 702 2017.12.14 10:32
110 제 10회 고운서예대회 묵지회원 전시관람 사진 첨부파일 동계 724 2017.12.01 21:47
109 제4회 묵지회 야유회 사진 첨부파일 동계 749 2017.11.21 10:02
108 제3회 현곡면 복지회관 작은 음악회 & 현곡면 담청회 서예 작품전시회 사진 첨부파일 동계 821 2017.10.28 22:17
107 제3회 묵지회 야유회 사진 첨부파일 동계 819 2017.10.02 10:30
106 동계서실 묵지회 야외 나들이 사진 첨부파일 동계 797 2017.09.11 00:40
105 동계 서실에 란 꽃이 피였네 사진 첨부파일 동계 816 2017.08.23 22:32
104 묵지회(동계서실회원모임) 하계 휴양 및 야유회 사진 첨부파일 동계 831 2017.07.31 09:39
103 신년사 동계 1900 2017.01.02 08:42